광주시교육청, 5·18 왜곡 게임 신고 학생 교육감상 시상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5·18 왜곡 게임 신고 학생 교육감상 시상
  • 정은찬 기자
  • 승인 2024.05.10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교육 전국화 실현, 민주화운동 정신 삶 속에 실천

5·18교육 전국화 실현, 민주화운동 정신 삶 속에 실천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이정선)은 오는 13일, 5·18 왜곡 게임을 신고한 초등학생에게 교육감상을 시상한다.

해당 초등학생은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한 가상현실 게임을 한 언론에게 제보해 이러한 사실을 세상에 알렸다. 이에 해당 게임을 서비스한 게임사는 이 게임을 삭제 처리했고, 5·18기념재단은 지난 8일 게임 제작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학생은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수업을 받은 후, 5·18 역사를 폄훼하고 왜곡한 게임에 대해 언론에 알렸다.

시교육청은 정의로운 행동을 실천한 초등학생에게 이정선 교육감이 직접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하기로 했다.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바르게 인식하고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삶 속에서 실천한 것을 높이 평가한 것이다. 또 해당 초등학생이 다니는 학교에 ‘5·18 교육자료 꾸러미’를 전달하고, 더불어 같은 학년 학생들에게 5·18정신을 상징하는 ‘5월 주먹빵’을 전달하기로 했다.

학생의 부모님은 “아이가 5·18 역사 왜곡에 대해 스스로 판단하고 제보한 것이었다”며, “의로운 행동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2차 가해로 힘들어하는 모습에 안타까웠는데, 광주시교육청에서 격려와 지지를 해주신 점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정선 교육감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 왜곡 행위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우리 학생들이 5·18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를 배우고, 삶 속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5·18 전국화, 세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5·18교육 전국화를 위해 인정교과서 840권, 전시자료 26세트, ‘교육자료 꾸러미’ 69상자를 전국으로 보급했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